[두통] 두통이 잦을때는 혈액순환을 확인하세요 !

잦은 두통, 혈액순환을 확인하라!




  • 두통은 일상생활 중 누구나 경험할 수 있는 가장 흔하고 가벼운 증상 중 하나다. 하지만 심한 통증이 자주 나타나는 사람에게 두통만큼 두려운 것도 없다. 시도 때도 없이 나타나는 통증 때문에 업무나 학업, 사회 생활에 집중하기 어렵거나 그 자체로 스트레스가 되는 것이다. 이처럼 이유 없는 두통이 수년, 혹은 수십년 이상 지속되는 것을 만성두통이라 한다. 

    한방에서는 만성두통의 원인을 체내에 생성된 불필요한 찌꺼기, 즉 어혈이 뇌의 혈액순환을 방해하기 때문이라고 진단한다. 체했을 때 머리가 아프거나 혈액순환이 잘 되지 않는 여성에게 두통이 잦은 것도 같은 이치다. 하지만 최근엔 두통 위험요소들이 점차 늘어나 남녀노소 누구나 두통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사람은 두통의 원인인 혈액순환을 방해하는 요소에 많이 노출되어 있다. 잦은 회식이나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직장인은 위장 질환이나 간 기능저하가 혈액순환을 방해한다. 해독기능이 떨어져 생긴 해로운 독소가 머리 쪽으로 올라가 두통을 유발하는 것이다. 한 자리에 오래 앉아있는 사무직 종사자나 학생의 경우엔 경추 뒤틀림 같은 근골격계 이상이 혈관을 압박, 뇌의 혈액순환을 방해해 통증을 초래하는 경우도 있다. 

    심장기능의 이상이 두통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한의학에서 심장은 화기(火氣), 신장은 수기(水氣)라고 하는데, 이들의 부조화로 배꼽 위쪽은 뜨거운 기운이, 아래쪽은 찬 기운이 뭉치게 된다. 이 경우 소화가 잘 안되고 어깨가 무거우며 뒷목이 뻣뻣해지고 두통이 오게 된다. 이 외에도 교통사고나 부상이 만성두통을 초래할 수도 있다. 갑작스러운 타격이나 쇼크로 잘 순환되던 체액이 응어리지거나 뭉치게 되는데, 이것이 혈행을 막아 두통을 유발하는 것이다. 사고 당시 근육이 긴장, 수축되거나 목이 앞뒤로 젖혀질 때 경추가 틀어져 뇌로 연결되는 혈관을 압박해 두통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두통을 오래 방치하면 어지럼증, 이명, 만성피로, 뒷골땡김 등 다양한 증상을 초래할 수 있다. 또한 심한 경우 뇌졸중, 중풍 같은 심각한 질환의 위험을 높일 수도 있으므로 가급적 빨리 치료하는 것이 좋다. 만성두통을 치료하기 위해선 머릿속의 정체된 혈액순환을 풀어주는 치료를 통해 두통 증상을 완화시키는 치료가 선행되어야 한다. 탁해진 혈액을 풀어 배출해주는 황금, 강활 등을 이용한 ‘뇌청혈해독탕’치료로 약 80% 정도의 통증감소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두통 증상이 많이 호전되었다면 혈액순환 장애를 초래한 원인, 즉, 위장질환, 간 기능저하, 근 골격계이상 등 신체불균형을 바로잡는 치료가 뒤따라야 재발을 막을 수 있다. 

    /풀과나무한의원 김제영 원장
parent.ContentViewer.parseScript('b_6519804');

by 뷰♡ | 2008/04/02 21:11 | 풀과나무 언론방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merriment.egloos.com/tb/157626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